문체부, 일본·대만·마카오 한시 무비자 시행 10월까지 연장

선유랑 승인 2022.09.01 12:00 의견 0

문화체육관광부는 법무부, 외교부, 질병관리청 등 유관부서가 참석한 '제102차 해외유입상황평가 관계부처 회의'에서 일본·대만·마카오 대상 8월 한시 무비자 입국 제도 시행을 오는 10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서울페스타 2022' 행사를 계기로 지난 8월 4일부터 도입한 무비자 시행 결과, 일본과 대만의 8월(8.1.~8.21.) 하류 평균 방한 외래객은 7월 대비 97%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제도의 실효성이 확인됐다.

9월과 10월에도 가을 성수기를 맞이해 다양한 대규모 국제행사가 예정돼 있는 만큼, 서울특별시와 부산광역시, 관광업계는 일본·대만·마카오 대상 무비자 적용 연장을 건의해 왔다.

이에 정부는 국제행사 계기 방한 외래객 유치를 통한 관광산업 회복 지원을 위해 한시 무비자 연장을 결정한 것.

문체부는 주요 방한국인 일본·대만·마카오 대상 무비자 시행 연장을 계기로, 방한 외래객 수요 증대를 위한 다양한 관광 홍보 마케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체부는 대만 여행업자 홍보여행(8.30.~9.4.)을 시작으로 한류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해외 현지 문화관광홍보행사를 개최하고 한국 관광 해외 광고도 대규모로 집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Travel Lif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