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왕인문화축제, 코로나19 확산세에 전면 취소

선유랑 승인 2022.08.02 23:06 의견 0
X
사진=영암군 제공

영암군의 대표 문화관광축제 '2022 영암왕인문화축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취소됐다.

앞서 영암군은 매년 4월 초 개최되는 영암왕인문화축제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연장에 따른 지역축제 기본 지침에 따라 가을로 연기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완화된 추세를 보이던 코로나19가 전국으로 급속하게 퍼지고 있는 위기 상황이 다시 오면서 영암군향토축제추진위원회는 긴급회의를 소집해 2022 영암왕인문화축제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는 게 영암군 측 설명.

영암군 관계자는 "군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중대한 결정이었다"며 "앞으로 역사문화관광 자원과 아름다운 경관을 더욱 즐길 수 있게 구성해 혁신을 통해 발전하는 영암군의 모습이 담긴 축제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Travel Lif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