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말랭이마을' 새로운 관광 명소로 육성

선유랑 승인 2022.01.14 00:20 의견 0
X
사진=군산시 제공

전북 군산 말랭이 마을 조성사업이 마무리되며 군산의 새로운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군산시에 따르면 말랭이마을 조성사업은 신흥동 일원 10,000㎡에 전시관 8동, 레지던스 9동, 서비스공간 8동으로 지난 2015년에 시작해 2021년 완공됐다.

투입된 사업비는 총 72억으로 2014년 1시군 1대표 관광지 육성사업에 선정돼 2017년 조성공사를 착공, 2020년 건축물을 준공했다. 또, 지난해 김수미길, 소리공간, 전시체험시설 타절합의 및 잔여공사 추진, 관리운영조례를 제정하고 전체 사업을 준공했다.

현재 레지던스 작가가 7개소 13명이 입주 중이며, 오는 2월 초 전시체험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지속적인 시설물 보강 및 레지던스 생활편익을 지원하고 마을 장기 발전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

군산시는 일본식 가옥 출구를 말랭이 마을 어귀마당으로 변경해 관광객이 자연스럽게 유입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내년 월명산 전망대까지 완공되면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산시 관계자는 "체험과 전시를 동시에 경험하며 요즘 트렌드에 맞는 관광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Travel Lif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