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제주 이색 스테이 ‘다움’ 선보여...‘버려진 빈집이 숙박시설로’

박재근 승인 2022.01.13 01:11 의견 0
사진=하나투어 제공

하나투어가 제주도의 빈집을 활용한 신개념 숙박상품 ‘다움’을 선보였다. 다움은 ‘버려진 빈집을 다시 생명력으로 채움’이라는 의미다.

하나투어와 빈집 재생 스타트업 ‘다자요’가 함께 개발한 '다움'은 새로운 숙박업소를 건설하는 대신 철거대상인 빈집을 리모델링해 숙박시설로 재탄생 시키는 협업프로젝트로 시작됐다.

다움은 제주 지역사회 문제로 떠오르는 빈집을 재생해 ‘마을-웰니스’ 상품으로 개발하고, 수익금의 일부를 지역에 환원하는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도모하며, 제주의 자연을 지키고 제주다운 공간에서 힐링을 하는 등의 가치를 담고 있다.

앞서 하나투어는 지난 3일 ‘하나투어x다자요 리사이클링 프로젝트 [다움]’ 기획전을 통해 첫 번째 상품 제주스테이 ‘다움’ 북촌포구집을 선보인 바 있다.

북촌포구집은 제주도의 한 해녀가 살던 빈집을 리모델링한 공간으로, 다려도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이 한눈에 보이는 북촌 포구에 위치한 독채 숙소로 기존에 창고로 사용되던 별채를 프라이빗한 스파로 재탄생 시켰다. 돌담과 낮은 지붕 등 제주다운 청취를 한껏 느끼며 힐링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한편, 하나투어는 제주스테이 ‘다움’ 북촌포구집을 시작으로 신풍리에 위치한 ‘신풍넝쿨집’과 수산리에 위치한 ‘수산미깡집’ 등 다움의 새 프로젝트 숙소를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북촌포구집은 하나투어 단독 판매로, 하나투어닷컴 또는 하나투어 모바일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저작권자 ⓒ Travel Lif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