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의령군서 연리목과 연리지 네 쌍 발견..."사랑과 효행 상징"

선유랑 승인 2021.12.02 01:41 의견 0
X
사진=의령군 제공

경남 의령군 대의면 중촌마을 소공원 내에 한 곳에서 네 쌍의 연리목과 연리지가 자라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서로 붙어 있는 나무'라는 뜻의 연리목은 뿌리가 서로 다른 두 나무가 맞닿은 채로 오랜 세월이 지나 한 몸이 된 나무를 의미한다. 이 연리목은 부모·자식, 부부, 연인, 친구 간의 사랑을 나타내는 귀한 나무로 여겨지고 있다.

이번에 알려진 연리목 한 쌍은 수령 450년이 넘은 느티나무(군 보호수) 옆에 수종이 같은 느티나무 두 그루가 밑동부터 새끼를 꼰 형태로 서로 의지하며 자라고 있다.

또 다른 한 쌍은 약 30m 정도 떨어진 곳에 오래된 포구나무를 층층나무가 양쪽에서 떠받치며 자라고 있다. 이같은 모양이 어른을 공경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효행(孝行)이 깊은 나무로 인식되고 있다.

중촌마을 주민 정청남(81세)씨는 "이 나무가 있는 터는 조선 숙종 때 우의정을 지낸 미수 허목 선생이 유유자적하던 곳으로 전해오고 있다"며 "포구나무 연리지 앞에 큰 돌의 모양이 흡사 임신부를 연상케 해 자식을 못 낳는 사람이 치성을 드리면 자식을 본다는 구전이 전해지고 있다"고 연리목의 의미에 관해 설명했다.

한편 의령군은 연리목의 역사적 의미를 고려해, 주변 환경 정리에 나서는 등, 관광자원화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Travel Lif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