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 안내판 보셨어요?" 문화재청·공주시, 공산성 일대 설치

선유랑 승인 2021.11.24 21:23 의견 0
X
사진=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과 공주시가 백제왕도 핵심 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설치한 공주 공산성 일대에 디스플레이 안내판을 내일(25일) 공개한다.

디스플레이 안내판은 유적 현장에 영상 패널(화면판)을 설치하고 문화재 관련 내용 영상을 제작해 이해하기 쉽게 보여주는 역할을 하며, 화면 밝기나 눈부심 방지, 비와 먼지에 견디는 성능 등의 첨단 기능을 도입한 안내판이다.

공산성 내 백제 토성 구간과 쌍수교에는 터치스크린형(접촉형) 안내판을, 공산정에는 반복 재생형 안내판을, 왕궁과 그 부속 건물지로 추정되는 두 곳에는 복원 콘텐츠 재생형 안내판을 각각 설치했다.

특히, 복원 콘텐츠 재생형 안내판에서는 3차원 입체(3D) 디지털로 복원한 왕궁과 부속 시설 같은 유적들을 생생하게 안내받을 수 있으며, 부속 건물지에는 가상현실(VR) 기기를 설치해 걸어 다니는 가상체험도 할 수 있다.

단순히 문자로만 구성된 기존 안내판에 비해 정보를 입체적으로 공유하기 쉬운 디스플레이 안내판은 방문객들의 흥미와 학습 효과 등을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 원래 모습으로 복원하기 힘든 문화유산의 경우 가상현실로 체험할 수 있어 문화유산 향유의 또 다른 대안이 될 전망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각적인 정보들을 다양한 형태로 유적 현장에서 설명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안내판을 설치해 국민에게 문화유산의 가치를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Travel Lif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