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낙동가람 수변 역사누림길 조성사업 8일 착공

선유랑 승인 2021.10.07 18:01 의견 0
X
사진=대구시 제공

낙동가람 수변 역사누림길(화원지구) 조성사업이 오는 8일 착공한다.

대구시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낙동강 수변(화원유원지)에 형성된 역사·문화자원과 자연생태자원을 활용해 문화·예술이 결합한 복합 문화 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투입되는 예산은 국비 212억원과 시비 90억원 등 모두 302억. 해당 예산을 투입해 화원유원지 내 시설을 전면 재정비하는 사업이다.

이번 재정비 사업에서는 야외수영장을 철거하고 지하 2층,지상 2층 규모의(연면적 6,757㎡) 역사문화체험시설을 신축하게 된다. 시설 내에는 고분 역사체험실, 보부상 체험실 등 스토리가 있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역사문화체험관과 전통음악 연주회 등 상설공연을 위한 255석 규모의 공연장이 설치된다.

기존의 낡은 전망대(지상 4층, 연면적 356㎡)는 리모델링을 통해 이용 환경을 개선하고, 엘리베이터를 신설해 장애인 등의 이용 편의성을 향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원 전반적으로 낙후된 시설을 정비해 최근의 감성적 관광 소비 성향에 맞추고, 자연경관 및 지역의 역사, 문화예술이 결합한 복합 문화 공간으로 재탄생할 계획이다.

김창엽 대구시 건설본부장은 "낙동가람 수변 역사누림길(화원지구) 조성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기존 시설물을 새롭게 탈바꿈하고, 주민 편의시설을 보강해 대구 시민들의 휴식처로 거듭나게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3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저작권자 ⓒ Travel Lif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