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트래블 버블’ 맞춰 해외여행 상품 판매 확대

박재근 승인 2021.06.11 14:35 의견 0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백신 접종 인구가 1000만명을 돌파하고, 이르면 다음달부터 단체 해외여행이 가능해짐에 따라 롯데홈쇼핑이 오는 13일부터 유럽, 동남아 등 해외 인기 여행지 상품 판매 확대에 나선다.

롯데홈쇼핑은 국내에 본격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이 보급되기 약 1달 전인 올해 1월부터 ‘베트남 노보텔 숙박권’을 선보이며 업계 최초로 해외여행 상품 판매를 재개했다.

이후 ‘필리핀 헤난 리조트’가 주문금액 14억원, 전세계 400여 개 해외여행 상품이 포함된 ‘참좋은여행 희망 패키지’가 예악건수 15000 건을 달성하는 등 차별화 상품을 연이어 선보였다.

오는 13일 오후 6시 35분에는 ‘교원 KRT 지중해 스페셜 패키지’ 상품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이스탄불, 앙카라 등 터키의 유명 관광지로 손꼽히는 9대 도시를 일주하는 ‘터키 7박 8일’ 상품을 비롯해 ‘이탈리아 5박 6일’, ‘스페인 6박 7일’ 등 지중해 인근 유럽 여행지를 선별 상품이다. 양국 자가격리 해제 시점부터 2년간 사용 가능하며, 호텔 및 관광 패키지, 전 일정 식사가 포함됐다.

25일 오후 10시 50분에는 ‘인터파크 선불 패키지여행’을 선보인다. 유럽, 미주, 동남아 등 전세계 여행지를 대상으로 항공권, 호텔, 기타 비용을 모두 포함해 기존가 대비 최대 40%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한다. 향후 해외에서 골프 라운딩을 원하는 고객 수요를 반영해 다낭, 나트랑 등 베트남 유명 리조트에서 ‘54홀 라운딩’ 이용권을 제공하는 ‘해외 선불 골프 패키지’도 선보일 계획이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여행업계의 어려움 극복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고객들에게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해외여행을 준비할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Travel Lif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